연인원 7만명 국내 최대 규모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 개최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불교박람회가 시작된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주최하고 불교신문과 불광미디어가 공동주관하는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가 11월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 전관에서 열린다. 살아있는 한국전통문화의 꽃이자 한국 불교문화의 정수를 체험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11월로 행사 기간을 옮긴 올해 박람회는 ‘명상: 매 순간을 느끼는 습관(PAUSEL: Breathe in, Breathe out)’을 주제로 펼쳐진다. 뉴욕의 타임스퀘어나 UN광장에서 요가매트를 깔고 명상하는 모습이 낯설지 않을 정도로 명상이 세계적인 트렌드가 된 이때 한국의 명상문화를 선도하고 함께 교류하며 상호 발전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국제 명상 컨퍼런스’와 도심 사찰 연계한 ‘도시축제’ 눈길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는 세계의 석학을 초청한 명상 컨퍼런스와 지역의 사찰과 연계한 도시축제로 예년의 열기를 훌쩍 뛰어넘겠다는 포부를 지녔다. 기존에는 아시아 중심 국가들이 교류하는 장이었다면 올해는 미국과 유럽 등지의 석학들을 초청해 컨퍼런스의 학술적, 국제적 수준 향상을 도모했다. 이에 지난해 컨퍼런스 유관 기관은 2곳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10곳까지 확대하고 그동안 전무했던 해외 연사 초청을 기획했다.

서울 시내 도심 사찰과 유관기관을 연계한 ‘도시축제’도 색다른 재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체험활동이 박람회장에만 국한되지 않도록 서울 봉은사 등 도심사찰에 △마음챙김 명상 △힐링 요가 △자애명상 △전통 다도 체험 △불교 컬러링북 체험 △스님 말씀 캘리그라피 등의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여기에 사찰과 박람회장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운행함으로써 박람회 참가자들이 자유롭게 이동하며 폭넓은 체험활동을 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서울의 명상 및 치유센터, 상담센터, 템플스테이 진행사찰을 약 70곳 정도 소개하여 일상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불교 공예·건축·의복·식품·문화 총망라

박람회장도 알차게 꾸려진다. 올해 박람회장에는 국내외 300여개 업체에서 480여개 부스를 설치해 연인원 7만여명의 관람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불교에만 국한되지 않고 명상이나 힐링, 웰니스 문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 모두를 만족 시킬 수 있는 질과 양으로 승부하는 것이다.

주요 전시 분야로는 △공예(불교공예, 전통공예, 현대공예, 도자공예, 금속공예) △건축(건축, 인테리어) △의복(승복, 천연염색, 한복) △식품(차, 사찰음식, 사찰식품, 전통식품) △수행의식(수행 NGO, 장례, 사찰, 명상단체) △문화산업(디자인, IT, 여행, 출판, 미디어, 웹) 등이 준비됐다. 특히 명상 및 수행의식 분야 참가업체와 부스는 지난해 대비 약 1.5배 늘어날 계획이다.

◇수행의 기쁨, 예술의 기쁨, 일상의 기쁨 등 세 파트로

관람객을 맞이할 전시회장은 총 3관으로 구성됐다. 먼저 1관 ‘수행의 기쁨(Joy of Practice)’ 파트에서는 테크놀로지의 시대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새로운 명상 트렌드를 소개하는 전시인 ‘리부트 유얼 마인드 전’이 열린다. 해외 멘탈 헬스 분야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HeadSpace’ 앱 Vice President가 국내 최초로 전시에 참가해 사업을 직접 소개한다. 또 한국 불교계의 명상 앱인 ‘마음챙김’ 앱에서도 인공지능과 결합한 전시를 선보여 4차 산업 시대의 멘탈 케어 사례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의복, 건축, 공예 등 다양한 불교 산업 콘텐츠가 1관에서 소개된다.

2관은 ‘예술의 기쁨(Joy of Art)’이라는 테마를 지녔다. 새로운 시각의 불교미술과 통통 튀는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제7회 붓다아트페스티벌(BAF)이 2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불화장 임석환 선생의 괘불을 포함한 불화, 불상, 단청 등의 불교미술작품으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전통의 맥을 잇는 장인의 생생한 작업실을 재현한 ‘바프 공방전’과 붓다아트페스티벌 청년작가 공모전에서 선정된 작품들도 2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 전시관 중앙에서는 예술로 표현된 명상을 소개하고 나누는 공간도 마련된다.

3관 ‘일상의 기쁨(Joy of Daily life)’에는 특별한 인테리어 제안이 준비되어있다. 바쁜 일과를 마치고 나에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나만의 명상룸’을 꾸밀 수 있도록 하는 인테리어 큐레이션 전이다. 한국 전통 공예품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하고 나만의 명상공간을 장식할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3관에서는 전통문화우수상품공모전과 한국불교문화사업단 기획전, 국제교류전 등의 이색 부스도 만날 수 있다.

◇참가업체·산업 발전 위한 기반 사업도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는 관람객뿐만 아니라 참가 업체와 산업 종사자를 위한 데이터 관리에도 주력한다. 향후 불교·전통문화산업과 예술산업의 빅데이터 구축을 위해 관람객 및 거래 데이터를 전자화한다는 계획이다. 관람객 자료를 전자화하여 소비 트렌드를 분석하고 차기년도 사업에 필요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여 행사의 발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 참가업체와 소비자 간 거리 데이터를 전산화하여 정확한 시장규모와 거래량을 측정하고 참가업체별 데이터를 관리해 영세업체에 매출 규모를 확대하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전통 공예품 및 예술품 거래 활성화를 위한 붓다아트페스티벌 작품 전자 공증 서비스도 시행해 미술 작품 거래 시장을 투명하게 하는 데 앞장선다.

붓다아트페스티벌의 일환으로 불교미술 장르 확대와 신규 청년작가층 형성을 위해 ‘BAF청년작가공모전’과 한국 전통·불교 관련 우수상품 발굴 및 지원을 위한 ‘전통문화우수상품전’의 공모를 진행, 심사를 앞두고 있다. 박람회에 참여하고자 하는 업체 및 단체는 9월 30일까지 불교박람회 사무국으로 접수하면 된다.

◇내실화·대중화 이어 세계화에 방점

한편 2006년 개인사업자가 시작한 불교박람회는 2013년 불광출판사와 불교신문, 마인드디자인, 김영수 연출감독 등이 발기인으로 참여하면서 완전히 재탄생했다. 사찰 또는 수행과 연관된 콘텐츠에서 문화체험, 컨퍼런스, 기획전 등 문화예술 장르를 포함한 불교 종합 박람회로 발돋움한 것이다.

불교박람회는 스님과 재가자가 조화롭게 연대하는 불교계의 유일무이한 행사이기도 하다. 이를 바탕으로 2013년부터 2016년까지는 내실화를, 2017년과 2018년에는 대중화를 이뤄냈다. 올해부터는 세계화에 방점을 찍는다.

불교박람회 홍승도 사무국장은 “한국불교가 가지고 있는 정신문화유산이자 수행 방법인 참선 등의 수행 방법은 세계에 내놓을 수 있는 최고의 정신문화 명품”이라며 “올해 박람회는 세계의 정신문화를 선도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물질보다 정신의 풍요를 꾀한다면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에 방문하기 바란다. 맑은 가을 하늘처럼 티 한 점 없는 스스로의 마음을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 개요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은 불교·전통문화 업체에 상품 및 서비스 홍보·유통 기회 제공 및 지속가능한 전통문화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 유일의 전통문화산업 종합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웹사이트: www.bexpo.kr

< 저작권자 © 벤치월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