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폴, 스웨덴 콜포스코프 기업 GYNIUS와 독점 기술 합작 및 파트너 계약 체결

인공지능 의료 ICT의 선두주자 버즈폴은 스웨덴의 휴대용 콜포스코프(Colposcope) 자궁 경부 확대 카메라 전문기업 GYNIUS와 함께 상호 독점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정부는 한-스웨덴 신산업 협력 확대를 위해 대통령이 스웨덴을 직접 순방한 만큼 이번 계약체결은 실질적인 한국의 인공지능 의료 ICT 사업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모범 사례로 꼽힌다.

스웨덴의 휴대용 콜포스코프 기업 GYNIUS는 유럽 투자자들로부터 대규모 투자 유치를 기반으로 저개발 국가 및 자궁경부암의 초기 진단이 필요한 국가를 대상으로 전용 카메라를 개발해 왔으며 이미 유럽 각국을 포함하여 중국, 남미, 아프리카 등지에 공급해 왔다.

따라서 이번 스웨덴 기업이 버즈폴의 인공지능 솔루션인 ‘CERVIRAY’를 상호 독점으로 도입함에 따라 양사가 함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되었고, 카메라 디바이스에 탑재될 모바일 솔루션도 버즈폴의 소프트웨어를 탑재함에 따라 하나의 완성된 시스템으로 양국의 기업들이 의기투합하여 글로벌 시장을 동시 공략한다는데 큰 의의를 두게 되었다.

버즈폴은 또한 기존 논의되고 있던 중국 베이징과 후난성의 최대 의료기기 업체 및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등의 기존 파트너에게 동시다발적인 진출이 속도감 있게 추진됨에 따라 글로벌 자궁경부암 스크리닝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자궁경부암의 인공지능 검진 결과에 따른 의사의 직접 자문이 필요할 경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산부인과 송재윤 교수팀으로부터 구축된 전문 판독의사 그룹의 자문 지원을 통하여 제공이 가능하며, 이미 버즈폴의 ‘CERVIRAY’는 이러한 글로벌 원격자문 기능이 모두 개발되었고 이는 단순 자문 기능이 아닌 한국의 의료진들에게 해외로부터 추가 수익모델을 제공하는 상생 비즈니스 모델의 완성이라고 설명했다.

버즈폴은 이를 위해 이미 올해 초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산업자문계약 체결을 완료하여 한국의 유수 의료기관들과 함께 해외 동반 진출의 준비는 모두 마쳤다.

현재 버즈폴과 스웨덴의기업 GYNIUS는 각각의 진출 국가에 대한 합의된 역할에 따라 올해 상반기에 실제 성과를 내고 있으며 어려운 코로나19 사태에도 원격으로 긴밀한 협의를 통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GYNIUS의 CEO인 Huaqing Li는 스웨덴에서 양자공학 석사를 거쳐 물리화학 분야의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메디컬 ICT 분야에서 다수의 연구 경력을 거쳐 GYNIUS를 설립하였다.

GYNIUS Huaqing Li CEO는 “한국의 우수한 ICT 기술력과 합작하여 글로벌 동반 진출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두 회사의 기술력으로 현재 미국의 주요 경쟁사보다 월등히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되었다”며 “양 사가 가지고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하여 발 빠른 시장선점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글로벌 플랫폼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버즈폴의 정재훈 대표는 “이번에 스웨덴 유망 벤처기업인 GYNIUS와의 합작 기술 및 공동 해외 진출 성과는 버즈폴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이에 발맞추어 회사명을 아이도트(AIdot)로 변경하고 글로벌 브랜딩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이미 중국 베이징 및 후난성 지역의 파트너와도 본 ‘GYNOCULAR-CERVIRAY’의 진출 논의가 완료되었고, 동남아 국가의 기존 파트너의 도입도 속속 결정되고 있다. 현재로선 직접 해당국 방문이 어려운 시기인 만큼 충분히 원격으로 솔루션 데모 및 시장 검증을 진행하고 있어 다소 불편은 있지만, 두 회사의 열정에 비하면 극복 가능한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표는 “스웨덴 기업과 유럽투자자들이 ‘CERVIRAY’의 인공지능 성능을 실제 현장에서 3개월 넘는 검증 과정을 거쳤으며, 이러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보육기관이었던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한국의 유망한 기업들이 같이 세계로 동반 진출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데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버즈폴 개요

버즈폴은 2014년 6월 창립 이래 KIC중국,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선정 및 각종 정부 사업에 선정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아 왔으며, 인공지능 기반 자궁경부암 판독시스템 ‘Cerviray A.I.’를 개발해 중국 및 동남아를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또한 경동맥 초음파와 유전체 정보를 결합한 인공지능기반 판독시스템을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신경외과와 공동개발하고 있으며, 버즈폴의 네트워크인 중국 및 동남아 시장에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웹사이트: www.buzzpole.com

< 저작권자 © 벤치월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Back to Top